오하우 오하우 섬 관광정보입니다.

Home > 하와이 정보 > 오하후
공식지도 안내서 앞면 다운로드   공식지도 안내서 뒷면 다운로드   지도 다운로드
    < 오아후섬 관광정보 >

오아후섬은 하와이 섬들 가운데 면적이 제일 큰 섬은 아니지만, 하와이주의 수도가 있는 섬으로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 하와이 인구의 전체 80% 이상 이 섬에 살고 있다, 오아후는 하와이 섬들 가운데 세 번째로 큰 섬으로 면적은 총 608평방 마일, 제주도 보다 조금 작으며, 약 87만 여명의 인구가 살고 있다, 오아후는 세계적인 관광지 호놀룰루 시가 있는 하와이 제도의 중심 섬이다. 호놀룰루 시는 미국에서 11번째로 큰 도시로 빌딩숲을 이루고 있으나, 도심지에서도 나무숲과 운하, 계곡, 폭포, 산들과, 모래사장과 산호초들을 볼 수 있다. 하와이인 상징인 와이키키 해변을 비롯해 2차 대전시 미.일 태평양 전쟁의 발발지인 진주만이 있으며 엘비스 프레슬리 주연의 영화 '블루 하와이'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하나우마베이(Hanauma Bay)에서 물고기들과 함께 낭만적인 유영을 즐길 수 있다. 이렇듯 풍부한 자연과 근대적인 도시기능을 동시에 갖추고 있으며, 최고 수준의 위락시설과 더불어 골프, 윈드 서핑 등 마린 스포츠와 레저를 만끽할 수 있는 천혜의 자연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한 와이키키 주변의 해변과 그 해변을 따라 운집하고 있는 최고급의 호텔들, 관광객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대형 쇼핑센터 등으로 인해 세계적인 휴양지로서 와이키키로 연중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이민 노동자들의 후예들을 비롯한 아시아인, 폴리네시안, 서양인, 유럽인 등 호눌룰루는 다양한 인종들의 조화를 이루어져, 동서양의 문화가 만나는 곳으로 유명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보기 위해 떠나 보자. 셔츠 속에 수영복을 입고 편안한 신발을 신자. 선크림을 충분히 바르고 카메라를 챙기고 쿨러 안에 시원한 음료수를 넣어 가는 것을 잊지 말자. 카피올라니 공원(Kapi'olani Park)을 통과하여 동쪽으로 가자. 다이아몬드 헤드(Diamond Head) 앞을 돌아 계속해서 올라가자. 이 길은 하와이의 가장 잘 알려진 지표이며 이 길을 따라 전망대가 두 군데 있는데 이곳에서는 남쪽 해안을 따라 파도를 타는 서퍼들을 볼 수 있다. 고속도로 방향으로 표지판을 따라가면 카할라(Kahala)를 지나 H-1과 칼라니아나올레(Kalaniana'ole) 고속도로가 나오는데 이 길을 동쪽으로 따라가면 하와이 카이(Hawai'i Kai)와 거친 바위 해안인 동해안이 나온다.

하나우마 베이 (Hanauma Bay)
하나우마 베이 (Hanauma Bay)는 환상적인 스노클링 장소이다. 시간이 제한되어 있으므로 계속 드라이브해 블로우홀(Blowhole)과 샌디 비치(Sandy Beach)를 지나 마카푸우(Makapu'u)까지 가자.
하와이 카이 골프 코스를 지나 언덕을 올라가면 오른쪽으로 전망대 사인이 보인다. 이곳이 두 번째로 들를 곳이다. 이제 당신 앞에 진정한 하와이가 펼쳐질 것이다. 눈앞에 보이는 두 섬 중에서 더 큰 섬이 토끼 섬이다. 마카푸우 비치에 서면 발밑으로 부서지는 거대한 파도를 볼 수 있다.
오른쪽으로는 등대가 보인다. 그리고 왼쪽으로는 하와이 대학 해양지질학과의 연구소인 해양생물공원(Sea Life Park)과 거친 해안 절벽, 그리고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수 마일에 걸친 비치들을 볼 수 있다.

마크 트웨인은 한때 하와이를 "대양에 닻을 내린 섬들 중에 가장 매력적인 배"라는 말로 극찬한 바 있고 현재 서 있는 바로 그 지점이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느낄 것이다. 구름 높이에서 바다까지 뻗어 내린 웅장한 산맥의 자태와 맑은 날의 산 색과 바다 색은 마치 수채 물감을 풀어 놓은 듯이 아름답다. 마카푸우는 바디 서핑을 즐기기에 아주 뛰어난 장소이지만 초보자에게는 쉽지 않은 곳이니 수영을 하려 할 때는 잘 판단해서 하도록 하자.

섬 일주의 다음 기착지는 와이마날로 비치 공원(Waimanalo Beach Park)이다. 수영하기에 아주 좋은 곳이니 쿨러와 선 블록 크림과 타월을 가져 가자. 파도는 보통 1~2피트로 아이들이 수영하기에 안전하다. 샤워 시설이 있고 주중에는 붐비지 않는다.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비치를 찾는 사람이라면 이곳이 적격이다. 파도와 노는 것에 지칠 때까지 머물 수 있는 곳이다. 진정으로 이 섬을 보고 싶다면 다시 길을 떠나자. 캐슬(Castle) 교차점에서 61번 고속도로 으로 좌회전하면 팔리 고속도로(Pali Highway)가 나오며 아름다운 전망대와 터널을 돌아 다시 다운타운과 와이키키로 돌아오게 된다.

좀더 모험과 경관을 즐기고 싶다면 두 번째 교차로에서 우회전하여 카네오헤(Kane'ohe)로 향하는 83번 도로를 타자. 이 길은 노스 쇼어(North Shore)와 할레이바(Hale'iwa)까지 줄곧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형성되어 있다. 이 해안 도로를 따라 다음 40마일에 걸쳐서는 중간중간에 공원과 피크닉 장소, 전망대, 폭포 등 볼거리들이 산재해 있다. 아마 어디에 정차할 것인지 결정하는 일이 가장 어려울 만큼 아름다운 곳을 많이 보게 될 것이다. 카네오해(Kane'ohe)의 바로 외곽 카아와(Ka'a'wa)에는 쿠알로아 클럽(Kualoa Activity Club)이 있다. 이곳은 제트 스키에서 스쿠버 다이빙과 승마에 이르기까지 온갖 레포츠를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다음으로 꼭 들러 보아야 할 곳이 폴리네시안 문화 센터(Polynesian Cultural Center)인데 태평양 여러 섬들의 독특하고 화려한 문화를 보여 주는 민속촌이다. 만일 이곳을 방문할 계획이라면 루아우(luau)라 불리는 하와이식 저녁식사를 들고 한국인을 비롯해 전세계인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 마나 쇼를 꼭 관람하도록 하자.
해안을 따라 계속해서 가다 보면 터틀 베이 리조트(Turtle Bay Resort)에 이르게 된다. 이곳은 아주 환상적인 골프 코스로 잠시 멈춰 점심을 들거나 해안을 따라 난 산책 길로 가벼운 드라이브를 해 보자. 이제 어느덧 노스 쇼어(North Shore)에 이르게 된다. 선셋 비치(Sunset Beach)의 파도가 높을 때는 두려울 정도이니 이럴 때는 조금 더 내려가 에후카이 비치('Ehukai Beach)로 가자. 이곳은 가족을 동반한 여행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아주 잔잔한 파도로 유명하다.

노스 쇼어를 휘감는 코발트색 파도와 태양이 부서지는 눈부신 해변에는 화산섬의 태고적 신비감이 감돌고 있다. 도시의 번잡함과 분주함을 벗어나 잠시나마 자유인이 되고 싶다면 오하우섬 북단 해변가를 통칭하는 노스 쇼어를 찾아 보자. 자, 이제는 다시 호놀룰루로 돌아가자. 문제는 저녁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이다. 오늘 아주 바쁜 하루를 보냈으므로 호텔로 돌아가 샤워를 하고 잠시 숨을 돌리자. 저녁 식사를 위해 옷을 갈아입고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현지 레스토랑을 찾아보자. 바닷가에 위치한 호텔들은 보통 저녁 식사와 라이브 음악을 제공한다.

완벽한 저녁의 낭만을 위해서 먼저 해변에서 칵테일을 한 잔 한 후에 신선한 생선을 포함해 하와이 음식을 잘하는 레스토랑으로 자리를 옮기자. 와이키키는 낮에 많은 관광객들로 분주하며 이른 새벽까지 잠들지 않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므로 무대 공연이나 재즈, 댄스 등을 새벽녘까지 마음껏 즐기기에 와이키키만큼 이상적인 곳도 없다. 와이키키 비치를 따라 다이아몬드 헤드(Diamond Head) 위로 떠오르는 달을 바라보며 낭만적인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바쁜 일정의 하루를 장식해 줄 완벽한 마무리가 될 것이다.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면 둘째 날은 행동으로 옮기는 날로 하자. 섬을 둘러 보았으므로 이제는 좀 더 재미있는 레저 활동에 초점을 맞추어 보자. 컨버터블의 지붕을 열고 다이아몬드 헤드 분화구(Diamond Head Crater)를 따라 드라이브 해보자. 정상까지는 길이 울퉁불퉁하며 한 시간 가량 소요된다. 몇몇 오래된 축성을 지나 돌아 다이아몬드 헤드 정상까지 이르면 전체 해안이 내려다 보인다. 아마도 태평양에서 가장 멋진 광경을 보게 될 것이다. 전체 와이키키가 발 아래 놓여 있고 바다는 밝은 블루에서 거의 자주빛에 가깝도록 깊은 블루까지 다양한 색감을 뿜어 낸다. 마실 물을 가져 가거나 차가운 팩을 가져가 정상에서는 잠시 쉬도록 하자.

내려오는 길에 할 수 있는 것도 여러 가지가 있다. 골프, 승마, 쇼핑, 스노클링, 서핑 레슨, 패러 글라이딩, 제트 스키, 잠수함, 보트 항해, 수목원 구경에서 가장 하와이다운 레저, '아무 것도 하지 않기'까지 선택은 당신에게 달려 있다. 둘째 날은 행동의 날이다. 윈워드(Windward) 방면으로 가 보자.(이 섬을 가로지르는 팔리 고속도로(Pali Highway)를 선택하면 코올라우(Ko'olau) 산의 색다른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도중에 팔리 전망대(Pali Lookout)에 들러 보자. 그런 다음 쿠알로아 목장(Kualoa Ranch)으로 가서 승마를 즐겨 보자. 이곳에서는 영화 쥬라기 공원과 고질라의 배경이 되었던 울창한 산림을 따라 승마를 즐길 수 있다. 어디에서 출발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오후쯤에는 와이키키로 돌아올 수 있다. 비치로 나아가 수영을 즐기거나 하이킹으로 얼룩진 먼지를 씻어 내자. 그런 다음 시원한 해변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저녁 계획을 세워 보자.

훌라 댄스와 하와이 스틸 기타의 선율에 흥겨운 와이키키의 밤거리를 캐주얼하게 걸어 보자. 샐러드 바가 있고 일몰이 아름다운 해변의 카페에서 달콤한 칵테일 주스를 음미해 보자. 달빛에 빛나는 바다의 낭만적인 초대를 놓치지 말자. 오아후 섬의 야경을 즐기고 싶다면 황금 해안(Gold Coast)을 항해하는 크루즈 항해를 권장한다. 낭만적인 저녁 식사와 흥겨운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칵테일과 함께 디스코 쇼와 폴리네시아의 민속춤 공연이 이어진다. 와이키키의 화려한 불빛에 반사된 물결을 타고 영원한 추억의 시간들이 만들어진다.

스노클링 장비를 챙겨 하나우마 베이(Hanauma Bay)로 가자. 사화산 분화구인 이곳은 천연 해양생물 보존구역이다. 여행사에서 스노클링 장비를 빌려 주기도 하고 물고기 밥을 제공하기도 하며 주차 문제를 해결해 준다. 스노클링을 끝낼 무렵이면 차이나 타운(Chinatown)으로 가서 티 잎으로 훈제한 오리 요리를 먹을 수 있다. 또한 알로하 타워(Aloha Tower)에서는 아름다운 호놀룰루 항을 내려다 보며 식사를 즐길 수 있고 방파제에 죽 늘어선 아담하고 예쁜 식당에서 식사를 해도 좋을 것이다. 오후에는 미국 영토 내의 유일한 왕궁인 이올라니 궁전('Iolani Palace)에 들러 보자. 또한 미션 하우스 박물관(Mission House Museum)이나 비숍 박물관(Bishop Museum)도 하와이의 역사를 둘러 보는데 아주 좋다. 또는 오아후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내기 전에 짬을 내어 비치를 둘러보는 것도 좋겠다. 가을에도 남국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와이키키에는 다양한 종류의 장신구와 보석류가 그 자태를 뽐내며 쇼핑객을 유혹한다. 남태평양에서의 아름답고 설레이는 당신의 마지막 밤을 한껏 빛내줄 멋진 추억의 아이템을 오늘 꼭 찾아보자. 호놀룰루의 아름다운 시간과 함께 알로하가 영원히 지속된다.